SSC MUSIC : MOVING STILLNESS TRACKLIST

SECTION : MUSIC   2017.01.14 11:49





안녕하세요. 슬로우스테디클럽 입니다. 2017년을 맞아 저희가 선보이고 있는 갤러리 서비스인 HUGE BOOTH의 5번째 전시를 윤성필 작가님과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그의 작품을 보았을때 느껴지는 정제되면서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동시에 공감각적이고 입체적인 텍스쳐에 맞추어 엑스페리멘탈 / 앰비언트 계열의 음악으로 트랙리스트를 구성해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장르의 음악들을 찾아 보던 중에 공유해주신 그의 작품 제작 과정을 담은 짧은 다큐멘터리 속에서 등장하는 윤성필 작가의 아내와 어린 따님의 모습을 보고, 동시에 작품의 세계관과 작가의 이념의 좀 더 깊숙히 들어가보니 다른 느낌의 실험적이고 아름다운 음악들로 구성해 보는게 좋겠다는 쪽으로 생각을 자연스럽게 바꾸게 되었습니다.










저는 항상 자연 속에서 삶의 지혜를 찾았습니다. 아무리 거친 파도도 결국 수평선에 수렴하며 밤하늘이 칠흑같이 어둡고 심연처럼 깊을수록 작디 작은 별빛이 더욱 빛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전 인간의 삶 자체,인간의 모든것이 곧 자연 이라고 생각 합니다. 인간이 행복할때, 고통스러울때, 먹을때, 대화할때, 잘때, 걸을때, 앉을때, 눈을 깜빡일때 등 모든 순간에 우리의 육체는 늘 숨쉬고 있습니다. 저는 인간이 숨을 쉬고 있는 '항상' 또는 '현재' 라는 순간을 가장 인간다우면서 생명체로써 존엄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증거 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의 힘이 더해지지 아니하고 세상에 스스로 존재하거나 우주에 저절로 이루어지는 모든 존재나 상태.'


자연의 사전적 의미 입니다. 저절로 이루어짐과 동시에 모든 원리와 현상이 곧 질서가 되는 자연은 인간이 숨을 쉴때도 '순환' 하고, 자연이 '순환' 할때 우리는 언제나 숨을 쉽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저는 윤성필 작가의 작품을 보며 '자연이 곧 인간이고, 인간이 곧 자연이다.' 라는 것을 깊게 느끼게 되었습니다.


문득 Pink Floyd의 [The Dark Side Of The Moon] (1972) 에 수록된 마지막 트랙 'Eclipse'의 노랫말이 떠오릅니다.


All that you touch 

All that you see

All that you taste

All you feel 

All that you love 

All that you hate

All you distrust

All you save 

All that you give 

All that you deal

All that you buy beg, borrow or steal 

All you create

All you destroy 

All that you do

All that you say

All that you eat 

everyone you meet

All that you slight 

everyone you fight 

All that is now

All that is gone

All that's to come

And everything under the sun is in tune 

But the sun is eclipsed by the moon. 

There is no dark side of the moon really.

 Matter of fact it's all dark.



"인간의 모든 행위들은 태양 아래 질서를 이루지만, 태양은 달에 의해 가려진다.

달의 어두운 면은 없다. 사실 달은 전체가 어둡다"





사실 지금까지 저는 이 앨범을 듣고 인간의 본성에 관하여 선과악 이라는 저만의 이분법적 해석 아래 의미를 찾으려 했으나 달이 어둡던 밝던 그것은 달의 본성이나 인간의 본성과는 상관없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되었던 자연은 그 현상 자체가 원리이며 질서가 될 텐데 어떤 것이 본성인가를 인간에 비추어 사유하는것이 무의미 하다는 것을 느꼈으며, [Darkside Of The Moon]의 앨범 커버인 프리즘에 비춰진 빛을 통해 나온 무지개 또한 인간의 이면으로 해석 하였으나 이또한 지금은 빛이 사실 어떤 색을 가지고 있던 중요하지 않다. 어떤 색이 되었던 그것이 빛이고 자연이며 그것을 순응해야 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영원과 영원 사이 짧은 찰나의 순간이 삶이고, 삶은 꿈과도 같습니다. 꿈에서 깨면 꿈을 잊어 버리듯이 삶도 끝나는 순간 모든것이 망각됩니다. 집착을 버리고 모든 것을 '순환' 이라고 여기며 모든 순간과 현상을 자연의 질서이자 원리로 이해하는 삶의 태도가 지금의 제가 생각하는 가장 지혜로운 자세가 아닌가 싶습니다. 


우리는 자연과 함께 '순환'하고 숨쉬고 있기 때문에 존엄합니다. 항상 존엄한 상태인 인간은 늘 아름답습니다. 작품을 감상하시는 순간이 될수도 있고 작품을 감상 하신후에 한 평생을 걸쳐서 계속 될 수도 있는 귀중한 여러분의 사유의 탐험의 가치에 부합하는 제 개인적인 셀렉션을 통해 그 순간을 더욱 빛내드리고자 합니다. 재미있게 들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 PAGE TOP
WRITTE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