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단벌신사(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함께 소개하는 SSC 연재물로써, 원덕현 디렉터가 직접 단벌착장을 입고 평상시에 좋아하는 공간 혹은 가고 싶었던 공간을 직접 방문하여 그의 일상을 소소하게 소개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점점 더 조금씩 발전할 수 있는 연재물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그럼 이제 시작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처음으로 간 곳은 서울시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육장(肉醬)입니다. 사실 이 음식점은 예전부터 알고 지낸 분이 오픈한 곳이여서 호기심과 안부인사를 하기 위해서 처음 갔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단순히 그런 이유로 갈 곳은 아니라는 것은 육장의 국물을 처음 먹었을 때 느꼈습니다. 그래서 '고독한 단벌신사'의 첫번째 주제는 ('고독한 미식가'가 주는 이미지때문에) 최대한 음식을 피하고 싶었음에도 불구하고, 처음으로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망원동 외진 곳에 덩그러니 위치한 이 밥집은 문에 개업일이 적혀있습니다. 2017년 6월 23일인데 연도는 기입되어 있지 않습니다. 입면(Facade)에서 볼수 있듯이 재활용된 나무자재를 해체해서 다시 사용한 것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자연스럽게 물든 부분들이 오묘한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풍겼습니다.











지난 번과 왔을때와 다름없이 두 남자가 주방에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오픈된 주방과 바테이블로 되어 있는 구조여서 충분히 혼자와서도 편하게 육개장 한 그릇을 먹기 좋을 것 같습니다. 주방장과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무리없는 성격입니다. 그렇다고 간섭이 심하지도 않아 대화를 원하지 않는 사람에는 부담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저는 저번에 이어 메뉴판에는 없는 '육라면'에 '공깃밥'을 추가하여 주문했습니다. '육개장'에 국물에 라면 사리가 들어간 형태인데 배가 고팠던 저에게는 육라면의 라면을 먹은 후 추가 주문한 '공깃밥'을 말아먹는 것이 딱 좋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면 요리를 좋아하는 저는 앞으로도 '육라면'을 선택하지 않을까 싶네요. 다만, 면이 들어간 국물이라서 육개장의 국물이 변질될 수 있기 때문에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은 분들이라면 '육개장'을 먼저 경험해보심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으로 저는 '육라면'에 공깃밥 추가를 또 선택할 것 같습니다. 양이 적다기 보다는 밥을 부르는 맛이랄까. 너무 적당히 먹으면 또 생각날 것 같은 그런 기분입니다. 











일반적인 육개장에 들어가는 대표적인 재료인 고사리 대신 숙주가 들어가고 파와 양파, 양지가 듬뿍 들어갑니다. 그리고 보통 육개장에 쓰이는 사골 육수를 쓰지 않고 양지와 갈비로 육수를 만든다고 합니다. 그리고 한솥에 끓인 후 양을 분배해서 다시 끓여 나가는 형태가 아닌 생야채와 육수를 1인분의 양에 맞춰서 끓여나가고 있는 모습입니다. 그 이유는 보다 각종 야채가 탱글탱글하게 살아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합니다. 중간에 고추기름을 넣으니 이제 좀 육개장 다운 색상을 드러냈습니다. 고추기름에 대해서도 물어보니 질 좋은 소기름을 골라서 마늘과 생강 그리고 고추가루를 섞여서 만들어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드디어 완성된 모습입니다. 검정색 고무장갑을 찾아 쓰기 쉽지 않았을텐데 얼핏 보면 가죽장갑인가 싶기도 하지만 자세히 보니 고무장갑이였습니다. 아마 이 블랙컬러를 발견하고 한 50개 이상은 사두지 않았을까 하는 쓸떼없는 추측을 해봅니다. 요리를 하는 중에서도 그 안에서 패션이라는 것으로 자신을 충분히 드러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여기서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일을 즐기고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 직업이 무엇이 되었든 간에 그 안에서 자신만의 행복 포인트를 넣으려고 합니다. 하지만, 생계수단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많은 사람들은 그것을 벗어난 시간이 행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여 일하는 시간을 고통스럽게 여기는 것 같다고 느낍니다. 사실, 무엇이든지 쉽지 않을 것입니다. 어떠한 순간에도 자신이 즐겁게 생각해 줄 그런 소소한 것이 자신의 곁에 필요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 이 검은색 고무장갑이 저에겐 그렇게 보이네요.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육장의 인테리어를 살펴봤습니다. 내부의 벽면도 재활용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얼핏보면 이 가게는 1년이 거의 다되어가는 곳이라기 보다는 적어도 20년이 된 듯한 분위기를 내고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그런 분위기에 걸맞는 맛이 받쳐줘야하는 것인데 그것은 뒤에 다시 이야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물론 좋았으니까 이 곳을 소개하는 것이겠지만 말입니다. 










이 곳에 대해서 궁금한 것은 많았지만 취재하는 듯이 물어보고 싶진 않았습니다. 그냥 뭐랄까 내가 보고 느끼고 가끔은 내 멋대로 상상하고 해석하고 싶어서랄까. '고독한 단벌신사'가 매체에서와 같은 방향으로 정보전달에 취중하기보다는 좀 더 주관적인 순간에 느낌에 충실하자는 것이 컸던 것 같습니다. 


여기저기 자신이 좋아한다고 생각이 되는 것들이 걸려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스테인드글라스(Stained Glass)가 이 가게에 구성되어있다는 것이 재미있었고, 마치 저것은 건빵에 별사탕같은 존재였다고 생각합니다. 어색할 수 있는 요소를 어색하지 않게 잘 연결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육라면'과 추가 주무한 '공깃밥' 이 나왔습니다. 모든 그릇도 '육장'의 로고가 들어가고 이 가게의 메인 컬러인 블루가 그릇의 포인트 역할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보조공기를 따로 주문하지 않아도 내어 줍니다. 아마도 덜어 먹기 쉽게 하기 위한 배려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아삭하고 시큼한 깍두기 두 덩어리가 나오고 후식으로 과일이 나오는데, 과일은 아마도 일정 시간을 두고 바뀌는 것 같습니다. 저번에 왔을 때는 키위였고 이번에는 참외였습니다. 구성이 단출하지만 배려심을 느끼기엔 충분했습니다.











육장의 육라면을 비롯한 육개장, 육갈탕의 국물 색깔에 비해서 맵지 않습니다. 기존의 맑은 국물이 아닌 묵직한 국물임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인공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아 오히려 좀 더 개운하고 담백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1인분씩 조리하여 채소의 식감이 죽지 않고 살아있어서 그런 부분이 매우 좋았습니다. 고추기름 때문에 불맛이 나는데 그렇다고 짬뽕의 그런 맛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육개장의 그런 맛도 아닙니다. 조금은 새로운 맛의 육개장이기 때문에 개인의 취향적인 부분을 떠나서 한번 경험해보고 판단할 만한 가치가 있는 육개장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맑은 국물의 형태의 육개장이 아닌 묵직한 국물의 육개장은 기존 육개장의 기름기 때문에 느끼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육개장이라는 메뉴를 상상하지 말고 그냥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고기와 야채가 들어간 매콤하고 담백한 무언가를 먹고싶다면 이 곳에 와서 만족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마 혼자와도 부담없고 둘이 와도 부담없는 식당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곳에는 소소한 기념품인 로고 키홀더가 판매중입니다. 미국에서 예전에 사용하던 호텔키 형태를 띄고 있는데요. 빈티지한 감성이 많은 이 장소에 잘 어울리는 요소 인것 같습니다. 또한, 수익금 전액은 위탁 시설 아이들에게 기부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육장의 주인 박성환 요리사에게 가게를 소개하는 말과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지 물어봤습니다. 여과없이 표현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기에 그의 말을 인용하겠습니다.


"저희 집은 동내 밥집입니다. 다른 잡생각을 버리고 그냥 육개장 한 가지만 생각하고 들어와 먹을 수 있는 그런 집입니다. 언제 들려도 변하지 않고, 손님들을 맞이할 수 있는 그런 정말 육개장 한 그릇하러 오는 집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전하고 싶은 말은요. 저희 육장에는 앞치마가 준비되어 있지 않습니다" 










육라면은 8,000원 그리고 공깃밥은 1,000원 그래서 총 9,000원을 지불했습니다. 아침을 먹지 않고 점심 브레이크 타임에 촬영을 한것이라 대략 3시쯤 첫 식사를 했는데 포만감이 좋았습니다. 이 글을 빌려, 귀중한 브레이크 타임에 촬영을 흔쾌히 수용해준 육장의 두 남자분들께 감사의 말을 전합니다.

그리고, '고독한 단벌신사'는 음식만을 소개하는 연재물은 아닙니다.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것이기 때문에 음식이 포함되어 있지만 다른 일상의 문화들도 함께 소개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다만, 전시 회 같은 경우 촬영 협조가 쉽지 않아 얼마나 다양한 주제를 포함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고독한 단벌신사'로써 다양한 콘텐츠를 소개할 수 있도록 꾸준히 한 달에 1회씩 선보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JACKET : HELLOS EXTRAFINE MOHAIR WOOL 2B TRAVEL JACKET (2)

JERSEY : NEITHERS 202-3 COLLAR T-SHIRT (4)
PANTS : MAILLOT MATURE COTTON TUCK TROUSER (3)
BELT : BLANKOF 25 SINGLE WEB STRAP
BAG : BLANKOF BLG 01 6L FISHERMAN BAG 6
OBJECT : SLOW STEADY CLUB T1 IPHONE CASE
WALLET : ISAAC REINA CLASSIFY WALLET (6월 중순 입고 예정)
SHOES : REPRODUCTION OF FOUND FRENCH MILITARY TRAINER


착장정보 (170cm/67kg)





DETAILED INFORMATION

연재물 : 고독한 단벌신사 (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

장소 : 육장 (肉醬)
주소 : 서울시 마포구 망원로2길 17
영업 : 오전 11시 - 오후 9시 (브레이크 타임 오후 3시 ~ 오후 5시)
휴무 : 매주 화요일
전화 : 010-2720-2707

기획/출연 : 원덕현
촬영/보정 : 최아람 (Juangraphy)

판매처 : 슬로우스테디클럽 (SLOW STEADY CLUB)

삼청점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5길 17
서울숲점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길 44

운영시간 : 오후 1시 ~ 오후 8시

온라인스토어 : WWW.SLOWSTEADYCLUB.COM
인스타그램 : @SLOWSTEADYCLUB




▲ PAGE TOP
WRITTE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