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단벌신사(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함께 소개하는 SSC 연재물로써, 원덕현 디렉터가 직접 단벌착장을 입고 평상시에 좋아하는 공간 혹은 가고 싶었던 공간을 직접 방문하여 그의 일상을 소소하게 소개하고자 합니다. 카테고리와 지역 등 상관없이 골고루 소개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두번째 고독한 단벌신사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에 방문한 곳은 프랑스 파리의 북부 클리낭쿠르 역(Porte de Clignancourt) 근처 로지에르 거리(Rue des Rosiers)에 위치한 토,일,월 만 운영하는 생투앙 플리마켓(Saint-ouen Flea Market) 입니다. 파리 3대 벼룩시장 중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오래된 시장으로 1880년 경에 빈민들에 의해서 처음 시작한 곳인데, 유명화가의 작품이 발견되면서부터 입소문을 타기 시작해서 가장 유명하고 다양한 플리마켓이 된 곳이기도 합니다. 저렴한 제품부터 매우 고가의 골동품까지 공존하는 시장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4번째 방문인데 갈 때마다 음반, 서적, 인테리어 소품, 빈티지 의류 등 중에서 필요한 것을 구매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아마 이번 파리출장에서 전시 및 음식을 제외하고 유일한 쇼핑한 곳이기도해서 함께 이 시장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참고로, 아이템 등을 자세히 촬영해가는 방문객들이 많아서인지 촬영을 금지하는 곳이 많아 양해를 구하거나 자세한 촬영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어떤 아이템들이 판매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보여드리지 못한 점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해외에서 한정된 일정 속에 쇼핑할 때는 기본적으로 신속함을 필요하지만, 빈티지 플리마켓은 좀 더 그것이 필요합니다. 대부분이 하나뿐이고, 모든 가게가 각기 다른 제품을 취급하기 때문에 관찰속도가 필수죠. 잔영이 진하게 남은 이 사진은 컴퓨터 그래픽이 아닌 저의 스피드입니다.

생투앙 플리마켓(Saint-ouen Flea Market)은 파리 북부인 18구에 위치한 곳으로 이곳은 메트로 4호선의 종착역인 Porte de Clignancourt 역에서 10분 정도 걸어야 하는 곳에 위치했습니다. 파리 도심보다는 조금 낙후된 곳으로 역에서 내려서 가는 동안 가짜 명품시계를 팔려고 호객행위 하는 사람들을 지나쳐야 하며, 그리고 도착하기 전 중간에 이곳부터가 플리마켓의 시작인가 헷갈리게 하는 이미테이션 시장이 있으니 이곳을 잘 지나쳐야 합니다.














생투앙 플리마켓(Saint-ouen Flea Market)은 노점상과 가게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보통 노점상은 친숙한 동묘시장처럼 가판대 형태 그리고 베르메종 시장(Marche Vernaison), 도핀느 시장(Marche Dauphine), 비롱 시장(Marche Biron), 폴 베르 시장(Marche Paul Bert), 말라시 시장(Marche Malassis) 등의 크고 작은 매장형태의 모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매장 형태를 갖춘 곳에서는 좀 더 정돈된 디스플레이를 보고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가판대의 매력은 역시 정돈되지 않은 복잡한 꾸러미 안에서 무언가를 찾아내는 재미가 아닐까 싶습니다. 직접 찾아야 해서인지 조금 더 저렴하고 할인도 용이한 점이 매력입니다.











개인적으로 생투앙 플리마켓을 갈 때에는 백팩 착용을 추천합니다. 크고 작은 것들을 구매하다 보면 빈 가방이 어느새 가득 찰 지도 모르기 때문이죠. 의외로 소매치기도 많아 가능하면 짐이 최대한 없는 것이 좋으니 이점도 참고해주시길 바랍니다. 저는 이번에 빈티지 군용 전문 노점상에서 예전부터 가지고 싶었던 스웨덴군 빈티지 밀리터리 자켓을 좋은 가격에 구매했습니다.











생투앙 플리마켓 안에 도핀느 시장(Marche Dauphine)은 좀 더 정돈이 잘 되어있는 실내 마켓입니다. 1층은 가구, 생활잡화 및 귀금속 등으로 구성되어 있고 2층은 의류, 서적, 음반 등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번 예술 서적과 유명 가수의 LP를 취급하는 곳에 들려 Pink Floyd(핑크 플로이드)의 최고의 명반이라고 생각하는 'The Dark Side Of The Moon' 앨범의 LP 원판을 구매했습니다. 포스터와 스티커까지 보존되어있는 완벽한 구성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가격 흥정을 어느 정도는 허용해주지만, 이러한 가치 있는 제품은 할인을 요청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을 하기 때문에 판매 가격을 물어보고 바로 구매한 후 매장 사진 촬영을 요청하여 허락받았습니다. 이 분은 좋은 음반과 책을 꽤 많이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장사를 하기 위함보다는 마켓의 일원으로써 즐기는 듯한 여유가 느껴지는 사람처럼 보였습니다. 


이 분 사진을 보니 직업과 인상이 닮아서인지 저의 작은삼촌이 떠오르네요. 작은삼촌이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도 시골에서 '마야전자'라는 음반가게를 하고 있습니다. 마야문명을 좋아해서 '마야전자'로 이름을 지었다고 했는데, 그 당시에는 테이프들이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었고 반대편 벽에는 기타들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가지런하고 빼곡하게 채워진 제품들로 인해 각양각색이지만 자연스러워 보이는 진열이 매우 인상적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손재주가 좋은 작은삼촌은 망가진 가전제품을 구석에 작업대를 만들어서 고쳐주는 일을 겸해서 했는데 무언가를 해체하고 고치고 하는 그런 모습이 어린 저에게 많은 영향을 줬던 것 같습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살만한 디자인 서적이 있을까 해서 돌아다니다 발견한 '한국위인인 특대 전집'. 이곳의 이 사람을 알고 이런 배치를 한 것인지 의문이 갈 정도로 한용운, 김좌진 모두 독립운동가인 점이 신기했습니다. 그 외에도 성냥, 라이터, 배지 등 다양한 제품들을 많은 상점에서 판매합니다. 어쩌면 쓸모없는 것들 사이에서 나의 것을 찾는 채굴작업은 나이도 인종도 성별도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모두 다 가치를 느끼는 것은 다르기 때문이죠. 오히려 그것이 같아지면 약간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그 문제를 스스로 이겨내려면 관찰력스피드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빈티지 마켓을 가다 보면 작은 것 하나하나 놓칠 수 없기 때문에 관찰력를 키우는 훈련 또한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다음에도 관찰력을 키우기 위해서 방문해야겠습니다. 쇼핑을 위함이 아닌 저를 위한 훈련이죠.












촬영임을 망각하고 저에게 필요한 무언가를 찾기 위해서 집중했습니다. 이번에도 구매하고 싶은 라이프스타일 상품과 접시, 의자, 가구 등이 많이 있었지만 배송비 및 통관 등이 꽤 피곤한 일들이 있어 쉽게 포기한 부분은 아쉽지만 언젠가는 구매를 도전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실제로 도핀느 시장(Marche Dauphine) 1층에는 한국으로 배송을 도와주는 사무실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적지 않은 한국인들이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생투앙 플리마켓은 파리에 갈 때마다 항상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즐겁게 쇼핑하는 곳입니다. 매번 달라지는 아이템들이 있는 것이 빈티지 시장의 매력이자 지속적인 방문의 원동력이 아닐까 싶네요. 혹시, 파리에 여행이나 출장을 계획 중이시라면, 그리고 그 일정에 토요일, 일요일, 월요일이 포함되어 있다면 이곳은 한 번쯤 가보시고 자신의 성향과 맞는지 체크해볼 만한 곳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것으로 고독한 단벌신사의 '제2화 생투앙 플리마켓' 편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3편에서는 또 다른 곳을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HIRT : NEITHERS 211-13 STRIPE SHIRT (4)
JERSEY : MAILLOT HEAVY WEIGHT COTTON RELAX TEE (3)
PANTS : SLOW STEADY CLUB ORIGINAL HALF PANTS (4)
BAG : BLANKOF PLG 01 25L DOUBLE CLASP PACK
CASE : BLANKOF CLG 01 PST PASSPORT CASE
SHOES : NEW BALANCE M990V4


착장정보 (170cm/67kg)




DETAILED INFORMATION

연재물 : 고독한 단벌신사 (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

장소 : 생투앙 플리마켓 (Saint-Ouen Flea Market)
주소 : 프랑스 파리 메트로4호선 클리낭쿠르 역(Porte de Clignancourt) 근처 로지에르 거리(Rue des Rosiers)
영업 : 토요일 09:00~18:00, 일요일 10:00~18:00, 월요일 11:00~17:00
휴무 : 매주 화,수,목,금 휴무

출연 : 원덕현
촬영 : 문미영

판매처 : 슬로우스테디클럽 (SLOW STEADY CLUB)

삼청점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5길 17
서울숲점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길 44

운영시간 : 오후 1시 ~ 오후 8시

온라인스토어 : WWW.SLOWSTEADYCLUB.COM
인스타그램 : @SLOWSTEADYCLUB


▲ PAGE TOP
WRITTE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