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독한 단벌신사(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는 패션과 라이프스타일을 함께 소개하는 SSC 연재물로써, 원덕현 디렉터가 직접 단벌착장을 입고 평상시에 좋아하는 공간 혹은 가고 싶었던 공간을 직접 방문하여 그의 일상을 소소하게 소개하고자 합니다. 카테고리와 지역 등 상관없이 골고루 소개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세번째 고독한 단벌신사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에 방문한 곳은 일본 도쿄 에비스역 근처에 있는 내추럴 와인(Natural Wine)만을 다루고 있는 스탠드바 형태인 와인스탠드 왈츠 (Wine Stand Waltz)에 다녀왔습니다. 내추럴와인은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즐겨마시는 강화 와인(Fortified Wine)에 반대되는 개념으로 발효시켜서 만든 천연 와인을 말합니다. 보통 와인은 발효시킨 와인이나 발효 중인 와인에 브랜디를 첨가하여 발효를 정지시켜 알코올 함유량을 높인 주정 강화 와인을 말하는데요. 이것에 들어가는 성분이 황(Sulfur)의 성분이고 이것이 들어갔는지에 따라 내추럴 와인과 강화와인으로 나뉜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알코올이 들어간 소주나 위스키 같은 증류주는 좋아하지 않아 마시지 않고 맥주나 와인과 같은 양조주만을 마시는데 그중에서도 내추럴 와인을 알게 된 3년 전부터는 내추럴 와인만을 즐겨 마시고 있습니다. 처음 내추럴 와인을 접하게 된 것은 2015년 9월 9일 많은 비가 내렸던 도쿄의 밤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친구를 처음 만난 것도 그날이었습니다.





2015년 9월 9일 도쿄




2015년 9월 9일 도쿄의 밤은 폭포수 같은 비가 내렸습니다. 저는 우산을 쓰고 이 친구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었고 저는 머리, 옷뿐만 아니라 신발과 양말까지도 모두 젖어있는 상태였습니다. 그것이 우리의 첫 만남이었습니다. 그 당시 디자인 오피스는 오피스텔이었기 때문에 신발을 벗고 들어가는 집 형태였고, 이미 양말까지 젖은 저에게 낯선 일본의 문화에 누를 끼치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저를 너무 반갑게 맞이해줬고 우리는 서로가 조금은 비슷한 성향을 가지고 있음을 어느 정도 눈치챈 것 같았습니다. 그는 현재 저희 슬로우스테디클럽에서 꾸준하게 소개 및 판매하고 있는 브랜드 우티(Outil)의 디자이너 우타(Yuya Uta)씨 입니다. 단순히, 일적인 만남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지금도 그렇고 예전에도 그렇습니다. 우리는 일에 대한 이야기는 일절 하지 않고 오히려 음식이야기와 일상을 더 많이 하기 때문입니다. 




2015년 9월 9일 도쿄





그날 저는 충격적인 이 맛에 이미 내추럴 와인 3병을 함께 마셨고 서로 어설픈 영어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이것이 첫 번째 만남이고 첫 번째 내추럴 와인이었고 이것은 벌써 3년 전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이후 우리는 만날 때마다 음식 와 내추럴 와인을 함께했고 함께 그는 저에게 항상 더 좋은 와인을 소개해주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했습니다. 이번 고독한 단벌신사의 촬영협조를 받을 수 있었던 것도 모두 그가 오래전부터 이 바에서 수많은 와인을 마셨기 때문이 아닐까 감히 확신합니다. 










그리고 3년이 지난 지금 저희는 서로 조금씩 발전했지만 꽤 많이 늙은 느낌입니다. 오늘 그를 만나기 위해 아사쿠사바시의 위치한 우티(Outil) 쇼룸으로 향했습니다. 











그의 오피스를 향하는 도중, 이것은 물론 라이프스타일을 소개하는 것이지만 그래도 패션을 소개하는 콘텐츠라는 것을 깨닫았습니다. 조금 있으면 밤이기도 하고 와인바는 어둡기 때문에 옷을 소개하기에는 무리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그의 쇼룸으로 가는 길에 사진을 미리 찍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뜬금없이 부둣가에 있는 배를 보며 약간의 어이없는 폼을 잡아봤습니다. 약간 평상시와 같은 모습은 아니지만 그래도 과하거나 나쁘지 않아보여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물론 옷과 가방은 잘 보이지 않고 선글라스와 신발이 유독 눈에 들어오네요. 이정도로 만족하고 우리의 목적인 내추럴 와인을 마시러 가야합니다.









그래도 한 컷이 생겼다는 것에 마냥 행복해서 우티(Outil) 쇼룸으로 다시 향하였습니다. 도쿄 중심가인 시부야, 신주쿠에서도 조금 동떨어진 아사쿠사바시 역 (Asakusabashi Station)에 위치한 그곳은 널리 알려진 아나토미카(Anatomica)와 같은 빌딩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주제는 와인 스탠드 왈츠 (Wine Stand Waltz) 입니다.










그를 만나 우리는 에비스 역 (Ebisu Station) 부근에 있는 와인 스탠드 왈츠 (Wine Stand Waltz)에 도착했습니다. 골목과 골목에 위치한 이곳은 약간의 숲속에 있는 작은 가게처럼 느껴졌습니다. 그런 동선과 분위기가 저와 잘 맞는 듯한 느낌을 받아 들어가기 전부터 기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가게에 들어서기 전부터 그곳의 아이덴티티를 외관의 분위기에서 풍겨주는 것은 중요한 것 같습니다. 물론, 정도에 따라 기준이 지나치면 가보기도 전에 자신과 맞지 않을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게 하여 손님들을 놓칠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적당히 풍겨주는 것은 정말 중요합니다. 반대로, 외부와 내부의 이미지가 연결되지 못한다면 다소 실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비단 가게에 지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이 다 그런 것 같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언제나 '적당히'라는 것이죠.










와인 스탠드 왈츠 (Wine Stand Waltz)의 주인장의 수염은 저에게 친근감과 동질감을 주기에 적당(?) 했습니다. 참고로, 저희는 방문 이전에 촬영협조를 미리 받았습니다. 실제로 가게의 내부나 사람들을 허락 없이 촬영하거나 하는 것은 큰 실례이기 때문에 혹시 이 글을 보시고 방문하시는 분들께서는 실내 사진을 촬영을 원하신다면 하시기 전에 양해를 구하는 것을 꼭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몰래 촬영을 삼가는 것을 부탁드립니다. 









우리는 드디어 숲속에 있는 와인 아지트 같은 이곳에 들어갔습니다. 이곳 이름에 왜 왈츠(Waltz)라는 단어를 썼는지 이 글을 쓰는 지금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당시는 단순히 맛있는 와인을 마시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전혀 궁금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다음에 가면 왜 왈츠(Waltz)인지 물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일단 들어가겠습니다.









내부는 4평 남짓으로 보이는 긴 사각형 형태의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두 서서 마시는 스탠드바 형태이며, 내부에 남녀 공용의 화장실이 있습니다. 화장실 앞에 잠시 앉을 수 있는 소파 의자가 있지만 앉아서 와인을 즐기기에는 조금 어려운 구조입니다. 편안하게 와인을 즐기고자 방문하시는 분들께는 적합하지 않은 곳이지만, 좋은 내추럴 와인을 즐기고자 하는 분들께는 탁월한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파블로 피카소가 한 여인을 위해 비치 우산을 들고 있는 빈티지 포스터가 벽면에 붙어있고, 반대쪽 벽면에는 7인치 LP가 전시되어 있으며 그 아래에는 외투를 걸어놓을 수 있는 설치형 행거 랙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작지만 간단히 무언가를 할 수 있는 주방이 스탠드바 한편에 있는데 이곳에서 치즈 정도의 간단한 안주를 제공해주시는 것 같습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좋은 와인은 안주 없이 마시는 것을 좋아해서 따로 안주는 주문하지 않았습니다.




 





첫 번째 와인의 선택의 순간에 저희는 좌측에서 두 번째에 위치한 레드와인 'Brutal Death'를 선택했습니다. 이 와인은 프랑스산으로 기억하는데 묵직하고 떫은맛이 조화로워 맛있었습니다. 이곳의 주인이자 소믈리에는 패션, 서브컬처에 관심이 꽤 있는 분이셨습니다.










'Sans Soufre (황이 없는)' 이라는 내추럴 와인임을 자연스럽게 강조하기 위해서 코카콜라 제로의 로고를 패러디한 것은 매우 위트가 있습니다. 또한, 에어프랑스를 패러디하여 프랑스 와인의 취급이 좀 더 재미있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Make Wine Not War'라고 적힌 엽서가 벽면에 붙어있는 것도 이 분의 성향을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이 분은 20년 전, 우연히 도쿄에서 내추럴 와인을 마시고 그 매력에 빠져 지금의 내추럴 와인 바를 운영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지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진 않지만 이 가게를 운영한 지 10여 년이 되었다고 하였습니다. 내추럴 와인이 이미 도쿄에서는 20년 전부터 즐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것에 놀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요즘에 즐길 수 있는 곳들이 조금씩 생겨나고 있지만 종류가 많지 않고 유통 수량의 문제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가격은 도쿄보다는 좀 더 높은 것 같다는 생각을 받았습니다.


가게에는 재즈부터 일본의 포크송까지 다양한 노래가 흘러나왔고, 우리는 자연스럽게 한국의 포크송 가수를 소개하며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그리고 그 옆에는 단골로 보이는 한 여성분이 있었는데 우리는 자연스럽게 한국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곳의 소믈리에는 한국의 사극 드라마를 즐겨보신다고 했는데 '불멸의 이순신' '대장금'을 좋아한다고 했습니다. 일본 출장을 몇 년간 꾸준히 오면서 느끼는 것은 꽤 많은 일본 사람들이 생각보다도 많이 한국 드라마를 잘 즐기고 있구나 하는 것을 다시 한번 느끼는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저희는 어느새 첫 번째 와인을 끝내고 두 번째 와인으로 돌입했습니다. 두 번째 와인은 좀 더 산뜻하고 드라이한 맛이 좋은 레드와인이었습니다. 이 와인의 코르크마개에는 생산연도를 나타내는 '2815'이라는 숫자가 나왔습니다. 와인 스탠드 왈츠 소믈리에는 자신의 커리어 상 이런 적이 처음이라며 매우 신기해하며 좋아하였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모두 이것을 기념하기 위해서 각자의 사진기에 담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습니다.


저희는 한 2시간 정도 이곳에 머무르면 2병 그리고 추가적으로 2잔을 마셨는데 금액은 약 15,000엔 정도가 나왔고 현금 지불만 가능한 곳이었습니다. 저는 내추럴 와인을 마시면 화학적인 요소가 배제된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다음 날 아침 숙취가 없이 깔끔하다는 느낌을 받는 것은 기분 탓인지 성분 탓인지는 과학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육체적으로 혹은 정신적으로 숙취가 덜하다 혹은 없다고 느끼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와인을 좋아하시는 분이시라면 한번 경험해보고 취향에 맞는지 확인해보시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이 바에는 오랜 시간 동안 계시는 분들이 많이 안 계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래도 스탠드바 형태이다 보니 오래 머물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동행했던 아내도 다리가 아프다며 다음에는 가지 않겠다고 혼자 가라고 하는 것을 봐서는 데이트 장소로는 조금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저는 다시 도쿄에서 내추럴 와인을 마신다면 다음에도 이곳에서 와인을 즐길 의향이 있을 정도로 기분 좋은 와인과 공간이었습니다. 그럼 9월 중순에 제4화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EYEWEAR
 : GUEPARD GP-05

SHIRT : NEITHERS COMFORT SHIRT (5)
JERSEY : SLOW STEADY CLUB RELAXED T-SHIRT (4)
PANTS : SLOW STEADY CLUB ORIGINAL HALF PANTS (4)
BAG : BLANKOF TLG 01 24IN HELMET BAG
BELT : BLANKOF 25 DOUBLE WEB STRAP 

WALLET : ISAAC REINA CLASSIFY WALLET
SHOES : NEW BALANCE M990V4



착장정보 (170cm/67kg)






DETAILED INFORMATION

연재물 : 고독한 단벌신사 (Lonely Gentleman in His Only Suit)

장소 : 와인스탠드 왈츠 (Wine Stand Waltz)
주소 : 일본 도쿄도 시부야구 에비스 4-24-3 (4 Chome-24-3 Ebisu, Shibuya-ku, Tokyo-to, Japan)
영업 : 19:00 - 24:00
휴무 : 일요일

출연 : 원덕현
촬영 : 문미영

판매처 : 슬로우스테디클럽 (SLOW STEADY CLUB)

삼청점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5길 17
서울숲점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길 44

운영시간 : 오후 1시 ~ 오후 8시

온라인스토어 : WWW.SLOWSTEADYCLUB.COM
인스타그램 : @SLOWSTEADYCLUB




▲ PAGE TOP
WRITTE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