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PHPAPER : 2019 FALL/WINTER COLLECTION

SECTION : FEATURES   2019.09.25 17:19




2015년 도쿄를 거점으로 시작한 GRAPHPAPER(그라프페이퍼)는 디렉터 Minami Takayuki(미나미 타카유키)에 의해 설립된 브랜드입니다. 디렉터 미나미 타카유키는 '국제 전시의 어머니'라고 불리는 독립 큐레이터 Harald Szeemann(하랄트 제만)의 1969년 쿤스트할레 베른에서 열린 전설적인 큐레이션, 'When Attidudes Become Form(태도가 형식이 될 때)'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습니다. 당시는 전시에 대해 보수적이었던 시대라 규제가 강한 편이었습니다. 그 이유로 큐레이터의 영향력이 굉장히 낮았음에도 하랄트 제만은 주제, 장소, 참가하는 아티스트와 같은 전시 일련의 과정에 모두 참여하며 기존의 큐레이터 개념을 새롭게 바꾸었습니다. 


이처럼 미나미 타카유키는 하나의 주제를 기반으로 자유롭고 개인적인 생각을 과감하게 드러내며 컬렉션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컬렉션을 보면, 일관적인 것 같으면서도 다양한 원단과 패턴과 색감을 사용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베이직한 아이템이 있는가 하면, 디테일한 요소가 들어간 옷도 있으며 과감한 색감을 이용한 컬렉션 피스가 보이기도 합니다. 이는 '개인적인 생각'에 중점을 둔 미나미 타카유키의 가치관이 드러나는 부분으로, 그는"내가 아름답다고 느끼는 것에는 베이직한 것도 있으나 아방가르드한 것도, 전통적인 요소도 있기 때문에 어떠한 것으로 규정하기 어렵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즉, 하나의 컨셉을 무너뜨리지 않는 선에서 아름다움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것이 그의 목적인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제안하지 않습니다. "스타일이라는 건 우리가 강요할 게 아닙니다. 사람들의 생활과 취향을 무시하고 ‘올해는 이것이다, 우리는 이렇게 제안한다.’라고 하는 것도 이상하잖아요."라고 말하며 각자의 다양성과 개성을 존중합니다. 


또한 이번 시즌에는 2014년 파리에서 시작된 스케이트 브랜드 'FUTUR'와의 협업 제품도 함께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의류 뿐만 아니라 양말과 가방 제품도 만나보실 수 있으며, 특히 이탈리아 북서부의 명문 직기 브랜드 'CANONICO' 원단을 사용한 셋업은 부드러운 촉감과 내부 안감의 패턴이 매력적인 제품입니다. 


매 컬렉션마다 자신의 방향을 유지하며 새로운 아이템들을 보여주고있는 GRAPHPAPER(그라프페이퍼)의 2019 가을/겨울 컬렉션과 FUTUR 협업 제품을 슬로우스테디클럽 온·오프라인에서 확인하실 수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DETAILED INFORMATION 

 

브랜드 : 그라프페이퍼 (GRAPHPAPER)

국 가 : 일본 (JAPAN)

 

*여러분의 내점을 진심으로 기다리고 있습니다. 편히 오셔서 시착부탁드립니다.

 

판매처 : 슬로우스테디클럽 (SLOW STEADY CLUB)

삼청점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5길 17

서울숲점 / 서울특별시 성동구 서울숲길 44

 

운영시간 : 오후 1시 ~ 오후 8시

 

온라인스토어 : WWW.SLOWSTEADYCLUB.COM

인스타그램 : @SLOWSTEADYCLUB



 


 


▲ PAGE TOP
WRITTEN BY




COMMENTS